로고

에코포토아카이브

<에파진(EPAZINE)>은 '환경사진아카이브'와 '환경아카이브 풀숲'의 자료로 구성됩니다.
<에파진>에서 환경 관련 다양한 사진 기록과 콘텐츠들을 찾아보세요.

EPA_ZINE_25_EPA NEWS_잃어버린 것을 찾아서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숲과나눔

본문

 

“우리가 잃어버린 것들을 찾아서” - "것들, 흔적 기억"

 

'청주시립 대청호미술관'에서 열리는 <것들, 흔적 기억> 전시


 

것들_메인포스터.jpg

<것들, 흔적 기억> 전시 메인포스터

 

 

○ 청주시립대청호미술관(관장 이상봉)은 2022년 10월 28일부터 2023년 1월 24일까지 기획전 <것들, 흔적 기억>을 대청호미술관 전관에서 개최한다. 전시는 청주지역 환경의 대표성을 갖는 대청호, 미호강, 무심천과 급변하는 도시환경에 관련된 현대미술을 조명한다. 참여작가 못(김승회, 백병환, 도찬수), 김신욱, 정정호, 여상희, 하은영, 고사리, 페인터스(추연신, 김현묵) 등 총 10명 작가의 회화, 설치, 사진, 영상작품을 선보인다. 특히 이번 전시는 2022년 대청호미술관 전시 환경개선 공사를 완료하고 새롭게 조성된 미술관 시설을 공개하는 첫 전시로 의미가 있다. 

 

 

못(김승회,백병환,도찬수)_Numen_ 2022, 혼합재료, 300x400x400cm.jpg

못(김승회,백병환,도찬수)_Numen_ 2022, 혼합재료, 300x400x400cm

 

 

○ 전시와 함께 2020년부터 진행된‘대청호환경미술프로젝트’와 연계한 시민참여프로그램 <대청호 쓰담 쓰담> 참여자 100인의 대청호 활동 기록과 수집한 쓰레기 기록을 전시한다. 또한 미술관 3층에서는‘2021년 스마트 공립박물관&#8231;미술관 구축 지원사업’의 결과인 <대청호 환경미술 플랫폼> 아카이브 자료와 참여형 AR 프로그램〈여울 풍경〉을 관람객 체험으로 진행한다. 

 

 

참여형 AR 프로그램 〈여울풍경〉.PNG

참여형 AR 프로그램 〈여울풍경〉

 

 

○ 대청호미술관은 대청호 환경과 물에 대한 상징적 의미의 제안을 통해 대청호 생태와 예술 활동 접목으로 전시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전시에 참여한 10명의 작가는 가까운 곳에 공존하지만, 자연과 일상에서 잃어버린 것, 보이지 않는 것, 버리지 못한 자연과 환경에서 발견된 흔적들에 대해 모색한다. 전시는 대청호, 미호강, 무심천에서 보편적으로 느끼는 아름다운 감정에서 한발 나아가 생태 흔적과 도시의 생성과 소멸로 이어지는 쓰레기들의 흔적을 보여준다. 전시에 참여한 작가들은 매일 버려지는 쓰레기와 지속될 것만 같았던 생명이 끝나는 순간에서 잃어버리지 말아야 하는 존재들을 조명한다.

 

 

김신욱, 미호종개 2022, 잉크젯프린트, 50x100cm.jpg

김신욱, 미호종개 2022, 잉크젯프린트, 50x100cm

 

 

김신욱_미호강의 민물고기_2005~2022_사진, 영상, 어항, 가변설치_전시전경.jpg

김신욱_미호강의 민물고기_2005~2022_사진, 영상, 어항, 가변설치_전시전경

 


○ 먼저 미술관 로비에서 김승회, 백병환, 도찬수 작가가 함께한 프로젝트팀 못(MOT)은 대청호의 수몰된 마을에서 사라진 장승과 남겨진 흔적들을 발견하고 강줄기를 따라가다 발견된 쓰레기와 식물들을 옮겨, 잊고 있던 염원을 식물조경으로 재현했다. 


○ 1전시실에서는 미호종개, 무심천과 관련된 김신욱, 정정호의 작품을 소개한다. 김신욱은 2005년부터 현재까지 지속해온 ‘한국의 민물고기’에 대한 프로젝트를 기반으로 천연기념물 제454호이며 멸종위기종 1급인‘미호종개’에 관한 사진과 영상기록, 설치작업을 선보인다. 이와 함께 정정호는 청주를 관통하는 무심천에서 대청호까지 이어지는 물길의 주변부에서 마주한 자생식물들을 기록한 사진 작업으로 생성과 소멸을 반복하며 흔적 없이 사라지는 들풀들을 보여준다.

 

○ 2전시실의 페인터스는 청주에서 활동하는 김현묵, 추연신으로 구성된 팀으로 자연환경을 포함한 청주라는 도시 곳곳에서 채집한 사물들을 보여준다. 마치 천천히 읽는다는 의미의‘낭독’처럼 관찰과 발견을 통해 도시의 근원적 상태를 찾는 여정을 보여준다. 같은 공간의 여상희는 도시 재개발로 비롯된 철거와 이주, 사라지고 폐기되는 장소의 기억과 흔적을 수집하고 기록한다. 작가는 오래된 빈집에서 발견된 버려진 가구, 사진, 집기들을 통해 우리 주변 공간에 대한 기억을 담아낸다.


 

페인터스(추연신, 김현묵)_호랑이의 의무_2022_가변설치_ 전시전경.jpg

페인터스(추연신, 김현묵)_호랑이의 의무_2022_가변설치_ 전시전경

 


페인터스(김현묵,추연신)_큐브_흙, 모래, 혼합재료_12x12x5cm_2022.jpg

페인터스(김현묵,추연신)_큐브_흙, 모래, 혼합재료_12x12x5cm_2022

 

 

○ 3전시실의 하은영은 글과 그림이 혼합된 들꽃 드로잉을 보여준다. 작가는 습관처럼 길을 걷고 발길이 멈춘 곳에서 만난 들풀과 꽃들을 드로잉하고 어느 곳에나 존재하지만 느긋하게 보아야 비로소 보이는 자연의 섭리를 드러낸다. 같은 공간에 고사리는 실제 농사를 지으면서 체감한 자연의 순환구조를 통해 생태학적 감수성과 환경의 가치를 보여준다. 마치 관람객을 둘러싼 모든 것들이 각각의 존재와 역할로 살아 움직이며 자연의 생의 주기와 생명의 시간으로 재인식하게 한다.

 

 

고사리, 땅의 별, 2022, 말린식물 가변설치.jpg

고사리, 땅의 별, 2022, 말린식물 가변설치

 

 

정정호, 〈Peripheral Scene_Pine Caterpillar〉, 2021, Archival Pigment Print, 120x80cm.jpg

 정정호, 〈Peripheral Scene_Pine Caterpillar〉, 2021, Archival Pigment Print, 120x80cm 

 

 

하은영  그 곳에 있던 것들, 2019-2022, 종이에 펜,  21×13.5cm.jpg

하은영  그 곳에 있던 것들, 2019-2022, 종이에 펜,  21×13.5cm

 

 

하은영_그 곳에 있던 것들_2019-2022_종이에 펜_21X13.5(200ea).jpg

하은영_그 곳에 있던 것들_2019-2022_종이에 펜_21X13.5(200ea)

 

 

고사리_땅의별_2022_가변설치_전시전경.jpg

고사리_땅의별_2022_가변설치_전시전경

 

 

여상희_떠나간 사람들 남겨진 것들_2022_가변설치_전시전경.jpg

여상희_떠나간 사람들 남겨진 것들_2022_가변설치_전시전경

 

 

정정호_Peripheral Scene(연작)_2021_전시전경.jpg

정정호_Peripheral Scene(연작)_2021_전시전경

 

 

○ 전시 <것들, 흔적 기억>은 2022년 새롭고 확장된 대청호미술관 전관에서 근원적 생명에 대해 모색하는 삶의 태도와 생성과 소멸로부터 드러나는 흔적들을 상호 연결해 지키고 싶은 ‘것들’에 대한 다양한 사유를 소개한다. 또한 미술관 3층에서는 대청호의 역사, 문화, 풍경, 생태와 관련된 이야기로 가상의 참여형 AR 프로그램〈여울 풍경>을 운영한다. 대청호를 상징하는 대상들을 가상공간에서 체험하고 대청호에서 마주하는 사물과 현상들에서 본래의 것에 대한 성찰을 통해 인간에 의해 만들어진 질서와 욕망을 경계하는 고민을 드러낸다. (자료 제공 : 청주시립대청호미술관)


▶ 미술관 전시 및 체험행사 방문객은 '문의문화재단지' 매표소를 통해 입장 할 수 있다.         

전시 및 행사와 관련된 자세한 사항 및 문의 : 대청호미술관 홈페이지 (http://cmoa.cheongju.go.kr/daecheongho/index.do) 또는 전화 (043-201-0912~3)


#EPANEWS #청주시립대청호미술관 #것들흔적기억 #못 #김승회 #백병환 #도찬수 #김신욱 #정정호 #여상희 #하은영 #고사리 #페인터스 #추연신 #김현묵 #예술과자연 #청주시립대청호미술관  #문의문화재단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